베이징 ‘한중역사문화硏’ 개소

고구려 역사왜곡 문제로 한국과 중국 양국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한·중 역사학자들이 공동으로 양국 역사를 연구하는 ‘한·중 역사문화 연구소’가 6일 문을 열었다.

베이징(北京) 소재 칭화(淸華)대학교 내 원베이러우(文北樓)에 입주한 한중 역사문화 연구소는 앞으로 테마별로 한·중간 쟁점 역사들을 집중적으로 연구할 예정이다.

한국측 공동소장인 이태영(李泰永·72) 전 호남대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중간 문화교류를 위해 역사적 쟁점들을 양국 학자들이 공동으로 연구,정리해 양국 문화 교류에 기여하기 위해 공동연구소를 열게 됐다. ”고 설립 취지를 밝혔다.

이 전 총장은 “현재 한·중간 최대 쟁점이 된 동북공정(東北工程) 등 고구려 역사를 포함한 양국간 쟁점이 있는 역사 문제를 포괄적으로 공동 프로젝트 의제에 포함시킬 예정”이라며 “앞으로 연구성과를 통해 양국간 냉각된 분위기를 해소하겠다. ”고 말했다. 현재 한·중·일 역사 교과서를 비교연구하는 국제교과서 연구소장을 겸하고 있는 이 전 총장은 고구려사 문제와 관련,“양국 역사학자들이 공동으로 연구·정리해서 정부가 개입하지 않는, 평화적 방식으로 풀어가야 한다. ”고 강조했다. 중국측 공동소장인 후셴장(胡顯章) 칭화대 부총장은 한·중 역사문화 연구소 개소와 관련, “앞으로 이 연구소는 역사교과서 내용과 방향, 아시아 민족 연구는 물론 청조 역사 등을 연구해 양국의 평화 발전에 공헌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중 역사문화연구소는 앞으로 양국간 쟁점 역사 테마를 의제로 선정하고 관련 양국 전문가들을 연구위원으로 참여시킬 예정이다.

이 전 총장은 90년대 독일 홈볼트 장학재단을 통해 독일에서 연구교수로 함께 활동하던 칭화대 장궈강(張國剛) 역사학과 교수와의 인연으로 칭화대와 공동연구소를 설립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중역사문화연구소가 입주한 원베이러우는 한국의 삼안코페이션 회장을 지낸 송산(松山) 김형주(金炯柱·80)씨가 80만달러를 쾌척해 수리한 최첨단 건물로 쑹산 진중주러우(松山 金炯珠樓)로 명명됐다.

(서울신문 / 오일만 특파원 200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