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동아시아 시각서 본 고구려사 논쟁

중국발 역사왜곡이 한창 논란 중이다. 고구려사 논쟁은 다시 한번 동아시아 3국간의 지속적인 우호관계 정립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실감케 한다. 고구려가 중국의 것이라는 강변에 황당해 하면서도 그 파장에 우려가 높은 이유는, 역사라는 것이 학술적 탐색과 자유분방한 사고의 영역에서 재해석되고 재창출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당연히 역사에 대한 재해석이 특정정부의 의도·기획에 의해 행해지는 관제사학은 조만간 실패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그러한 관제사학에 대해 국수주의적인 시민사회가 상당히 호응하고, 또 중국의 국제정치적 영향력이 덧붙어 외국 학자까지 가세하게 되면 중국정부의 아전인수가 새로운 위상을 차지하게 될 수 있다는 데에 있다. 그러므로 고구려사 왜곡에 대한 최선의 대응은 학술적 고증을 통해 동아시아 시민사회와 국제학계에 우리 역사가 제대로 자리매김하도록 연구지원을 강화하는 것이다.

20세기 100년간은 민족중심 시대이기에, 동아시아 3국 모두가 근대적 국민국가를 건설하고자 민족주의를 최대로 활용하는 데 이의를 제기하기가 어려웠다. 그러나 21세기는 보다 중첩적이다. 여전히 민족을 중심으로 한 국민국가에 기반하면서도 동시에 유럽연합에서 보듯 민족을 넘어서 광역공동체의 연대로 나아가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변화된 지구화-지역화-국민국가화-지방화라는 다층적 흐름에 부응하기 위해서뿐만 아니라 한·중·일 3국간의 지리적 인접성을 통해 적은 비용으로 교류협력의 실리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동아시아간 상호 긴밀성은 필연이다. 그런데도 동아시아는 여전히 경쟁과 패권 추구의 자민족 중심에서 벗어나지 못해 안타깝다.

이렇게 동아시아가 여전히 자민족 중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는 동아시아에 사는 사람들 간에 ‘다층적 정체성’이 확보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필자도 제주 사람이고 한국 사람이며 동시에 동아시아 사람이라는 3층의 정체성을 갖는다고 자신있게 말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그동안 한·중·일 3국은 자국민이 공동의 동아시아인이라는 정체성과 유대를 하나 더 갖도록 하는 데 소홀했고, 그러한 한 앞으로도 고구려사 논쟁과 같은 역사논쟁은 지속될 공산이 크다.

고구려사 논쟁은 한국의 역사학자들로 하여금 고구려사 연구의 활성화를 가져오는 촉매제가 되었다. 동아시아를 연구하는 사회과학자에게는 20세기적 의미의 국민국가적 시각을 넘어서서 21세기 동아시아사적 시각의 가능성을 점검하도록 하는 계기가 되었다. 고구려는 한반도 역사의 일부분이면서 동시에 한·중·일과 만주·몽골을 아우르는 고대 동아시아사의 중요한 공유부분이라는 인식이 그것이다.

고대 동아시아는 지금과 같이 영토주권체로 존재하는 국민국가들의 집합체가 아니라 그 자체가 생사존망을 같이하는 하나의 광역공동체였다. 그래서 고대 동아시아가 특정 종족의 영구 소유가 아닌 유동적이고 변화무쌍한 한시적 정치체들의 연합이자 그러한 활동공간을 의미한다면, 고구려는 고구려일 뿐이다.

20세기는 동아시아 구성원 모두가 구미를 모델로 근대화를 추구했지만, 21세기는 동아시아 3국간의 협력적 상호작용을 통해서 지구화·지역화를 추구해 나갈 것을 요청한다. 그래서 이번 고구려사 논쟁을 계기로 고구려를 중국과 한국이 서로 제 것이라고 싸우는 데서 벗어나서 함께 고구려의 문화유적을 가꾸어 나가고 또 역사적 사실을 동아시아 시각으로 재구성하는 데 힘을 합쳐 나가는, 대승적 전환이 더욱 절실히 요구된다.

<양길현 제주대 정치학 교수·명예논설위원>

(서울신문 200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