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고구려史 왜곡 저지운동 본격화

중국의 고구려 역사 왜곡을 저지하기 위한 네티즌과 시민사회단체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네티즌 1만 3천여명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http://www.prkorea.com)는 29일 중국의 동북아공정 프로젝트에 맞서 '고구려 부흥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서기 993년 80만 대군을 이끌고 쳐들어온 거란을 '고려는 고구려의 땅'이라는 주장으로 철수시킨 서희장군을 기려 '21c 대한민국 서희찾기'로 명명됐다.

반크는 전세계 역사학자와 유네스코 세계 유산 학자 1만 3천여명에게 중국의 역사 왜곡의 부당함을 e-메일과 우편으로 전달, 답장을 통해 관심을 나타내는 학자들에게 우리나라의 고구려사를 담은 영문 브로슈어와 광개토대왕릉비가 새겨진 엽서를제작해 보낸다는 방침이다.

반크는 "대한민국의 영토 상실 위기는 대한민국의 영토 확장의 기회"라며 "네티즌들이 모두 한 마음이 돼 중국의 역사왜곡을 막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흥사단 등 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고구려 역사 지키기 범민족 시민연대'도 이 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흥사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저지를 위한 범국민운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중국은 동북공정 프로젝트를 통해 자국의 고대사서에서도 명백하게 인정하고 있는 한민족의 고구려 역사를 자기들의 역사로 편입시키기 위해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정부와 학계, 민족 및 시민단체 등은 그동안 정보 부족 등으로 올바르게 대응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이제부터라도 민족사 지키기 활동에 힘을 합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향후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한 문제의식 확산을 위해 전국과 해외에서 고구려 역사 지키기 캠페인과 1천만명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오는 1월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한 분석과 대처방안 마련을 위한 각종 강연회와 시민토론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들은 정부와 국제단체의 정책에 여론이 전달될 수 있도록 오는 2월중 주한중국대사관, 4대 정당대표, 정신문화연구원, 유네스코 등 국제단체와 외교통상부, 교육인적자원부 등 정부기관에 공식 의견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동아일보 2003-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