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사 왜곡대응 민간단체 맡아야”

윤덕홍 부총리 겸 교육장관은 16일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논란과 관련, "정부가 나서기보다 민간단체가 수행해야 하며 정부는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중국의 고구려사 편입 동향및 대응방안'을 보고,"중국의 고구려사 역사왜곡 문제는 정치적이기 보다는 학술적.객관적으로 풀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영동 국정홍보처장이 전했다.

회의에서는 러시아.대만.일본 등지에 고구려와 발해 관련 자료가 풍부하므로 이를 발굴, 중국의 역사왜곡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고 건(高 建) 총리는 "북한 고구려 벽화고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는 고구려사 왜곡문제와는 별개 처리돼야 한다"는 일부 국무위원들의 주장에 대해 "남북한이 유네스코 문화유산 지정과 관련해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겨레신문 2003-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