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역사학회 고구려사 왜곡대책위 구성

한국고대사학회 등 한국사 관련 17개 학회들은 9일 중국이 고구려사를 자국사로 편입하려는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대책위원회'(공동대표 최광식·崔光植 고려대 한국사학과 교수)를 구성하고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

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식적인 기구로 한국과 중국 대표가 참여하는 '한중역사공동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올바른 한·중(韓·中) 관계 정립을 위한 한국사 관련 학회 공동성명'에서 대책위원회는 "중국이 '동북공정(東北工程)이라는 국책 프로젝트를 통해 고구려사, 고조선사, 발해사를 자의적으로 왜곡하고 있어 많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고구려는 만주와 한반도 중북부를 활동 무대로 삼아 고조선에서 삼국을 거쳐 통일신라와 발해로 이어지는 한국사의 거대한 물줄기를 형성했다"며 "따라서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을 방치한다면 한국사의 근본 체계가 흔들리고 민족 정체성을 상실해 민족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된다"고 고구려사 왜곡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해 위원회는 "이는 명백히 패권주의 역사관의 발로"라며 "패권주의 역사관에 입각해 역사를 서술하면 주변국의 역사를 왜곡하게 되고 한국 중국 일본의 우호 관계를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위원회는 또 한국 정부에 대해 △외교통상부는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대해 엄중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하라 △교육인적자원부는 고구려사를 비롯한 고대 동북아시아 역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할 연구센터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라 △문화관광부는 북한이 유네스코에 신청한 북한지역의 고구려 고분군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될 수 있도록 북한 당국을 적극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한중역사공동위원회가 구성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 움직임에 학술적으로 대응할 논리를 개발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활동을 펴나갈 계획이다.

(동아일보 2003-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