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overseas investment jumped in 2004

Korean companies` overseas investment surged more than a third last year, propped up by manufacturers that aggressively moved to China where labor costs are lower and consumer sentiment is better, the government said yesterday.

Foreign investment surged 37 percent to reach $7.9 billion, with nearly half the figure flowing to China, said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 in a statement.

This means Korea`s investment outflow to the world`s fastest-growing economy was 32 percent more compared to 2003.

"China has a huge attraction for Korean manufacturers that are looking to cut costs. The growing market there also appeals to local firms that need to cover new territories amid the weak consumer sentiment at home," said Hwang Gyu-gwang, head of the China Team at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The average private-sector worker there earned about $900 during the first half of last year. The figure is considerably less than the $12,570 earned by a Korean counterpart.

China`s retail sales rose 14.5 percent from a year earlier in December. In Korea, wholesale and retail sales declined for a fifth straight month.

Drawn by such attractions, Korean manufacturing businesses were the most eager to invest in China, the Finance Ministry said.

Its statement showed that about 63 percent of the overseas investment came from the sector. Retailers and wholesalers followed with 15 percent.

In August last year, Hynix Semiconductor Inc., the world`s second-largest memory-chip maker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Chinese government to build two fabs in the eastern Chinese city of Wuxi.

Korea`s investment in Europe also increased, standing at $710 million for 2004. It included Kia Motors Corp.`s initiatives to build plants in Germany and Slovakia. LG Electronics Inc. struck a deal with the United Kingdom to pump in $250 million.

Elsewhere, investment in North America surged 84 percent to $1.5 billion. Samsung Electronics Co. agreed to invest $130 million in Japan.

By Kim Ji-hyun

2004년 한국의 해외투자 급증

한국 기업의 해외투자가 제조업체들이 인건비가 싸고 소비심리가 나은 중국으로 적극 옮겨감에 따라 지난 해에는 1/3 이상 증가했다고 어제 정부가 발표했다.

해외투자는 79억불로 37퍼센트나 급증했는데 그 중 거의 절반은 중국으로 향했다고 재정경제부가 발표했다.

이는 세계에서 성장률이 가장 높은 중국에 대한 한국의 투자가 2003년에 비해 32퍼센트나 늘어났음을 의미한다.

“중국은 비용절감을 노리는 한국의 제조업체에 엄청난 매력을 지니고 있다. 날로 커지는 중국시장 역시 내수부진으로 새로운 판로를 찾아야 하는 국내 기업들의 눈길을 끈다”고 황규광 무역협회 중국팀장이 말했다.

작년 상반기 동안에 중국의 민간부문 근로자는 평균 900불을 벌었다. 이 금액은 한국 근로자가 번 12,570불에 비하면 현저히 낮다.

12월에 중국의 소매 매출은 1년 전에 비해 14.5퍼센트가 늘었다. 한국에서는 도소매 매출이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이러한 매력에 끌린 한국 제조업체들이 중국투자에 가장 적극적이었다고 재경부가 말했다.

재경부 발표에 따르면 해외투자의 약 63퍼센트는 제조업종에서 나왔다. 도소매업종이 그 다음으로 15퍼센트였다.

지난 해 8월 세계 2위의 반도체 제조업체인 하이닉스반도체는 중국의 동부도시인 우시에 두 곳의 공장을 짓기로 중국정부와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의 유럽투자도 늘어나 2004년에는 7억 1000만불이었다. 여기에는 기아자동차의 독일과 슬로바키아 공장 건설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LG전자는 2억 5000만불을 투자하기로 영국정부와 계약을 체결했다.

다른 지역의 경우는 북미 투자가 15억불로 84퍼센트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일본에 1억 3000만불을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Korea Herald 2005-1-27)